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불광동지점 준공식 실시

노후 자가 건물을 재건축
은평구 지역사회에 ‘사랑의 쌀’ 120포(각10㎏) 전달

지난 15일 우리은행 옛 불광동지점 건물 재건축 준공식에서 주요참석자들이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재호 한국행정연구원 대외부원장, 정채봉 우리은행 영업부문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장 <사진=우리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지난 15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옛 불광동지점 건물의 재건축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등 주요 관계자와 고객들이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1969년에 건축된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715(대조동 15-9) 노후 건물을 지난 2017년 7월부터 연면적 14,817㎡의 지상 13층 지하5층 오피스 건물로 재건축했다.

향후 불광동지점이 2층에 입점하고 프랜차이즈 카페(1층), 병의원, 거래중소기업 사무공간 등으로 임대 운영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이전을 기념해 은평구 지역사회를 위해 ‘사랑의 쌀’ 120포대(각10㎏)를 은평구청에 전달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불광동지점은 1965년 개점해 55년 간 지역사회와 동고동락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영업점과 맞춤형 상품으로 지역 고객들의 재산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행 업무용 부동산 임대면적 제한은 2016년 4월 폐지됐다. 은행은 영업점 점포 규모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그 외 공간은 임대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외에도 서울시 금천구의 옛 가산IT금융센터 건물도 재건축해 영업점과 임대 사무실로 이용할 계획이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