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신한은행, 한컴그룹과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음성 및 문서인식 AI R&D 협력...스마트시티 프로젝트 협업키로
17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디지털 기술 기반 전략적 제휴 협약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 은행장(오른쪽)과 김상철 한글과컴퓨터 그룹 회장(왼쪽)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위클리오늘=전근홍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 이하 한컴그룹)과 디지털 비즈니스 추진 및 중장기 R&D 협력 기반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7일 신한은행과 한컴그룹은 업무협약을 통해 ▲음성 및 문서인식 AI R&D 협력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협업 ▲모빌리티 신사업 공동 발굴 등 미래를 혁신하는 스마트 금융솔루션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해 가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인공지능 챗봇 ‘쏠메이트 오로라’를 통해 개인 맞춤형 금융상담 서비스을 비롯해 기업여신 자동심사 모형 도입 등 다양한 영역에서 AI 활용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 음성 및 문서인식 관련 기술 개념검증(PoC) 수행 등을 통해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과의 적극적인 융합을 계획 중”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차별적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니즈에 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사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비즈니스 발굴에도 상호 협력해 갈 예정이다.

인공지능,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과 금융이 결합된 스마트시티 모델을 통해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전근홍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