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구글,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서비스 중단화웨이 제작 차기 스마트폰에 구글플레이, 지메일 , 유튜브 등 제한할 듯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자, IT기업들이 화웨이에 일부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제품이 필요한 화웨이와 파트너십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향후 화웨이가 제작하는 스마트폰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지메일, 유튜브 등 구글 독점 서비스 접근이 제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 상무부의 결정에 따라 연루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재검토 중이다"며 “기존 화웨이 스마트폰 기기 사용자는 구글 플레이와 보안서비스 구글 플레이 프로텍트를 지속해서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다. 화웨이와 이들 계열사는 미국 기업과 거래하기 위해서는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한, 서버를 공급하는 주요업체인 인텔, 프로세서와 모뎀을 공급하는 퀄컴 등 대형 IT기업들도 거래를 중단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굴지의 기업들이 화웨이에 대한 소프트웨어와 부품 공급을 동결하고, 중국 최대 기술 회사를 질식시키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조치를 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화웨이는 안드로이드 차단 등 거래제한에 대해 대응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은 최근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안드로이드 사용이 차단될 경우를 대비해 독자 기술을 개발하는 등 준비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스마트폰 생산에 필요한 반도체 공급 문제와 관련 "반도체 제품을 팔지 않더라도 좋다. 준비는 예전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