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KCC,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위한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

국토부와 ‘노후주택 개선 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 
환경부 추진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도 참여

지난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김희곤 HUG 주택도시기금본부장,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임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단장, 이기상 코맥스 총괄본부 CMO, 손미향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CC>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KCC(대표 정몽익)가 국토부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회 취약계층 지원사업에 친환경 건축자재 기부를 통해 재충전과 성장의 토대가 될 수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공간 만들기에 나섰다.

KCC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토교통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갖고, 저소득 주민 생활 안정에 기여하고자 지난해부터 지속해 온 새뜰마을사업에 올해도 참여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임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송재호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등 참여기관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새뜰마을사업은 낙후마을 주민의 삶의 터전 보전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안전, 위생 등 생활 인프라를 확충하는 범정부 차원의 프로젝트다. 흔히 달동네, 쪽방촌이라 불리는 주거 취약 지역의 생활 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 복지를 지원한다.

여기에 KCC는 자사의 고단열 창호와 친환경 페인트를 비롯해 보온단열재, 바닥재 등 집수리에 필요한 각종 건축자재들을 기부하기로 했다.

KCC는 이를 통해 화재 등 재해 위험 감소와 냉난방비 절감 등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KCC는 열악한 주거 환경으로 유해물질에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 취약계층의 실내환경 개선을 위해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이와 관련해 KCC는 16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갈현지역아동센터에서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부가 인증한 친환경 PVC바닥재를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KCC 관계자는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계속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등 단순한 기부 차원을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