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평균나이 12.5세 실력파 힙합 걸그룹 ‘핫틴’...‘보니따’로 핫한 데뷔"부족한 점 있지만 최선 다해 실력으로 인정받겠다"
예본, 은정, 예완(왼쪽부터)으로 구성된 힙합 걸그룹 '핫틴'이 다음달 1일 타이틀곡 '보니따'로 정식 데뷔한다. <사진=팁탑엔터테이먼트>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평균나이 12.5세. 3명의 소녀 힙합 걸그룹 ‘핫틴’이 타이틀곡 '보니따'로 핫하게 데뷔한다.

팁탑엔터테인먼트 강희성 대표는 31일 “천재성을 가진 핫틴이 다음달 1일 타이틀곡 ‘보니따’로 데뷔한다"며 “아직 정식 데뷔 전이지만 방송 출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독일에서 태어난 예본(만 12세)은 성악가 출신인 부모의 음악성과 예술적 기질을 물려받았다"며 "아버지가 현직 방송 프로듀서인 키큰 은정(만 13세)은 모델 같은 외모에 초등학생 때부터 남다른 끼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예완(만 12세)은 엄청난 노력파다"며 "항상 노래·춤·개인기 등을 연구하고 연습하는 친구로 하루가 다르게 실력이 향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강 대표는 "타이틀곡 '보니따'는 회사 싱어송라이터 그룹 ‘파스칼’의 제이썬·문빈이 작업했다"며 "가사는 핫틴이 겪은 학교생활, 꿈 등을 주제로 10대 들만의 고민과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핫틴은 단순히 예쁘거나 어린나이만을 내세우는 걸그룹이 아니다"며 "아직 부족한 점이 있지만 최선을 다해 실력으로 인정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월25일 kstar 라이브 파워 뮤직을 통해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인 핫틴은 다음달 11일 딜라이브 방송을 통해서도 팬들과의 교감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