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대우건설, 신 사옥 ‘을지트윈타워’서 공식 업무 시작
을지트윈타워 전경(위쪽)과 입주식 모습 <사진=대우건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지난 10여년 간의 광화문 생활을 마치고 3일부터 을지로 시대를 열었다.

대우건설은 (주)대우그룹과 분리된 지난 2000년 서울역 ‘대우빌딩(현 ‘서울스퀘어’)에 둥지를 틀었다. 이후 2008년 광화문사옥 이전에 이어 3일 신사옥 ‘을지트윈타워’로 이전했다.

을지트윈타워는 연면적 약 14만6000㎡, 지하 8층~지상 20층의 오피스건물이다. 내부에는 문화·집회시설, 근린상가, 어린이집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Build Together’ 비전을 선포했다. 2025년까지 ‘Global Top 20’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뉴푸르지오 론칭’ 등 혁신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신사옥 이전 후에도 Build Together 비전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특히 이번 사옥이전을 통해 조직 재정비와 직원 간 소통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사옥 12층 전체를 미팅룸으로 조성, 직원 커뮤니케이션을 도모했다.

한편, 김형 대표이사는 이날 직원들에게 “을지로 시대를 맞이해 전략목표를 조기 달성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라”며 “사회적으로 존경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