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전자 스타일러, 일본서 판매량 급증꽃가루 제거, 제습 효과 등 큰 호응...2년새 2배 성장
일본의 한 가전매장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LG 트롬 스타일러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LG전자는 신개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가 일본에서 빠른 판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LG 스타일러는 2017년 일본시장에 처음 출시됐고, 올해 5월까지 판매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2017년 대비 2배 성장했다.

LG 스타일러는 매일 세탁할 수 없는 교복, 정장 등을 깔끔하게 입고 싶어 하는 일본 고객들의 기대를 충족하고 있다. 호텔 등 B2B시장에서도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독자 기술인 ‘무빙행어’는 강력한 힘으로 1분에 최대 200회 옷을 흔들며 털어줘 옷 전체의 미세먼지를 골고루 제거하고 생활 구김을 줄여준다.

LG전자 관계자는 “일본은 매년 계절성 꽃가루로 인해 환자가 급증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며 “스타일러가 꽃가루를 제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여름 장마철은 습도가 높아 의류가 쉽게 눅눅해진다”며 “스타일러를 통해 옷을 보송하게 관리하고, 제습 기능으로 방안의 습기를 최대 10리터까지 없앨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LG전자는 9년에 걸친 연구개발 끝에 2011년 국내에 신개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를 선보였다. 제품의 글로벌 특허는 181개에 달한다.

또한 한국, 일본을 비롯해 미국, 중국, 독일 등 10여 국가에 스타일러를 출시하고 신개념 의류관리문화를 전파하고 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