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산업은행,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 개최벤처·스타트업 대상...대기업·투자자의 사업협력 및 투자유치 상담 주선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과 한국무역협회가 16일까지 벤처·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대기업, 투자자들과 사업협력 및 투자유치 상담신청을 접수한다.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는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함께 7월 23~24일 코엑스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인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

해당 행사에서는 200여개의 국내외 스타트업이 부스 전시를 통해 자사 혁신제품 및 서비스를 홍보하고 투자유치를 위한 IR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VC와 유니콘기업, 해외진출 지원기관 등이 참여해 기조연설, 패널토론 등 컨퍼런스와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는 다양한 포럼과 세미나를 개최한다.

행사 현장에서 스타트업과 글로벌 대기업 및 투자자들 간의 1:1 현장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협력 상담에는 삼성, 현대차, SKT 등을 비롯해 네이버, NC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대표 대기업과 벤처1세대 성공기업 다수가 참여한다.

또한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함께 준비한 글로벌 세션에서는 글로벌 대기업인 아마존, 레노버, BASF, 샤오미 등이 현장상담에 참여한다.

투자자와의 1:1 투자유치 상담에는 IMM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인터베스트 등 다수의 국내 VC가 참여하며 일본, 싱가폴, 호주 등 다양한 국가의 VC들도 상담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에 사업협력과 상담투자유치 상담을 희망하는 벤처·스타트업은 해당 이벤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16일까지 1차로 신청접수를 마감하고 수요에 따라 추가접수 진행을 검토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CES, MWC 같은 유명 페어는 네트워킹 뿐만 아니라 다수의 사업협력과 투자유치 성사 등으로 연결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한 실질적 성과 도출로 향후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어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