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농심, ‘완도 햇다시마’ 구매 한창
완도군 금일도 올해 첫 다시마 경매 현장. <사진=농심>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농심이 지난달 30일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열린 올해 첫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석해 햇다시마 구매에 들어갔다. ‘너구리’에 사용되는 최고급 다시마를 확보함과 동시에 지역사회와 상생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협력업체를 통해 5월 말부터 7월까지 매일 경매에 나서 매년 약 400톤의 완도 다시마를 구매하고 있다. 너구리 출시(1982년)때부터 올해까지 누적 구매량은 1만5000톤에 달한다. 이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로, 이 지역 연간 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37년째 농심에 다시마를 납품하고 있는 협력업체 신상석 대표는 “너구리 덕분에 이곳에서 큰손으로 통한다”며 “너구리의 인기비결이 다시마에 있는 만큼 비싸더라도 최상품의 다시마를 선별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농심 구매팀은 “연중 가장 바쁜 일 중 하나가 여름철 완도 다시마 구매 전쟁”이라며 “소비자와 완도 어민들을 생각하면 힘든 것보다 얻는 보람이 더 크다”고 말했다.

완도군 금일도는 일조량과 바람 등 다시마 양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에 5~7월까지 생산량은 약 3000톤으로 전국 생산량의 60~70%를 차지하고 있다.

완도금일수협 김승의 상무는 “올해도 품질 좋은 다시마를 생산·판매하는 게 목표”라며 “다시마 작황은 기후에 따라 매년 달라지는데 농심의 꾸준한 구매 덕에 어민들 소득이 안정돼 지역경제에도 활력이 된다”고 전했다.

한편, 너구리는 차별화된 해물 맛을 구현하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원물 그대로 첨가한 것이 특징이며 매년 약 1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