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MG새마을금고 재단, 결식우려 어르신에 온기 나눠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경로식당 22곳에 1억5000만원 지원
박차훈 MG새마을금고재단 이사장(왼쪽 네번째)이 울산광역시동구노인복지관을 찾아 온누리상품권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MG새마을금고재단>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MG새마을금고 지역희망나눔재단(이사장 박차훈)이 지난 5일 울산광역시동구노인복지관(관장 문대용)에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경로식당 급식지원 전달식을 개최했다.

MG새마을금고재단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9곳의 시군구(전북 군산시·울산시 동구·경남 창원시 진해구·통영시·거제시·고성군·전남 목포시·영암군·해남군)에 소재하는 22곳의 경로식당에 온누리상품권 1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어려운 지역경제로 인해 노인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박차훈 MG새마을금고재단 이사장은 ”경로식당의 경우 사회적 교류가 될 수 있는 하나의 장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MG새마을금고재단은 지난 2015년 12월 새마을금고중앙회 출연으로 설립된 공익 재단법인으로 위기이웃 문제해결, 청소년 사회진출 지원, 지역사회 네트워크 사업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