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기아차, 美‘오로라’사와 협력…자율주행 기술 강화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가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 전기차 ‘넥쏘’ <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 상용화에 도전한다.

현대·기아차는 13일 자율주행 기술 강화를 위해 美 자율주행기술 전문 기업 ‘오로라(Aurora Innovation)’에 전략 투자 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투자 목적은 완벽한 자율주행차 조기 출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오로라와 협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오로라가 가진 독보적 자율주행시스템 ‘오로라 드라이버(Aurora Driver)’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기술 협력을 강화한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장비와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이 탑재된 시스템이다.

현대·기아차는 오로라와 그동안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다. 향후 적용 차종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더 안전하고 혁신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털링 앤더슨 오로라 최고제품책임자(CPO)는 “현대·기아차와 함께 협력해 자율주행 기술의 혜택을 널리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