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0:0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전자, 스페인 마드리드서 ‘LG 홈’ 선봬...혁신과 환경의 조화

태양광 모듈로 전기 생산...에너지 70% 절약
스마트폰 앱 통해 가전제품 전력소비량 실시간 확인

LG전자가 스페인 마드리드에 선보인 'LG 홈' 모습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LG전자가 스페인 마드리드에 한옥에서 모티브를 얻은 환경 친화 가옥 ‘LG 홈(LG Home)’을 선보였다. 건물 안에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LG 씽큐 제품을 설치해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LG 홈에는 출력과 효율이 높은 태양광 모듈 ‘네온 R(NeON R)’과 ‘네온 2 바이페이셜(NeON 2 BiFacial)’을 설치했다. 태양광 발전으로 만든 전기는 집 안팎 곳곳에서 사용된다.

전자제품을 동작시키고 전기차를 충전시키는 것은 물론 바깥 공기에서 얻는 열에너지를 사용해 난방과 온수를 공급하는 친환경 보일러 ‘써마브이(Therma V)’도 동작시킨다. 사용하고 남은 전기는 배터리에 저장된다.

LG 홈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실내 전자 제품을 동작·제어가 가능하다. 또 어플리케이션으로 TV, 세탁기, 냉장고 등의 전력소비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에 LG 홈은 기존 현대식 건물보다 70% 가량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LG전자는 건물 마당에 50여 종의 나무 1천 그루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줄이며 환경보호에 동참한다.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나영배 부사장은 “한옥과 LG전자 기술의 조화를 새로운 방식으로 선보여 의미가 있다”며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올 하반기에 체코·독일·오스트리아·베네룩스 등에서 태양광 모듈,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친환경 보일러 등을 추가로 출시하며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