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한국형 원전 핵심 기술, UAE·미국에 통째 유출 의혹
한국전력 컨소시엄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에 건설 중인 원자력발전소 전경. <사진=한전>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한국형 원자력발전 핵심기술이 해외로 유출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8일 원전업계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최근 한국형 원전 핵심기술이 UAE와 미국에 유출됐다는 제보를 입수해 수사에 나섰다.

해당 기술은 한국형 원전 'APR-1400'의 주 제어반 설계도와 제작 기술, 세부 자료 등이다. 또 유출 과정서 외국 원전산업체로 이직한 한국수력원자력(KHNP) 출신 전문인력은 물론 민간 기업까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정원은 2015년 UAE 바라카 원전 운영사인 나와(Nawah)로 이직한 한수원 출신 한국인을 수사하고 있다. 이 직원은 국내에서 원전 설계 작업 중 취득한 자료를 폐기하지 않고 보유하고 있다가 이직하면서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한 민간 기업은 원전 시뮬레이터 개발 과정에서 협력사인 미국 업체에 사전허가를 받지 않고 핵심기술을 제공했다가 노출한 의혹을 사고 있다.

감사원은 유출 과정서 드러난 원전 기술보호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관계 기관 감사에 나섰다.

업계에서는 해당 기술 유출이 가져올 후폭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원전 정비용역 부문서 독보적 기술을 가졌던 우리나라가 이제는 경쟁력 우위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한수원은 “설계 자료의 제3자 제공을 금지하는 계약 조건을 명시하고 유출 방지 제도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면서도 “자료 무단 유출 관련 수사가 이뤄질 경우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