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오뚜기 “직화로 옛 추억의 맛을 살린 ‘짜장면’ 출시”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가 정통 짜장 맛을  구현한 ‘짜장면’을 출시했다.

오뚜기에 따르면 ‘짜장면’은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 진한 맛을 냈으며 쫄깃한 면발에 짜장의 불맛을 가미해 최상의 식감을 살렸다.

오뚜기는 짜장면 출시를 기념해 나만의 짜장면 조리법을 SNS에 공유하는 ‘오뚜기 짜장면 시식단’ 선정 등 다양한 SNS 홍보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SNS 등엔 ‘이 제품에 반했다’, ‘맛과 향이 일품’, ‘기본에 충실한 짜장면’ 등 다양한 소비자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짜장에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아 더 맛있어진 짜장면을 출시했다”며 “옛날 짜장의 추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