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0:55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자동차, 대중교통 취약지 개선에 나서현대오토에버·인천시와 영종국제도시 대중교통 협력 MOU
▲업무 협약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손익준] 현대자동차가 신개념 운행 시스템을 통해 대중교통 취약지 개선에 나선다.

현대차는 현대자동차 컨소시엄 및 인천시와 함께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공동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자동차 컨소시엄은 현대차그룹, 현대오토에버, 씨엘, 연세대, 인천스마트시티로 구성된다.

이번 협약은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인천시의 ‘사회참여형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 사업’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하나로 선정함에 따라 추진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영종국제도시의 대중교통 운영 시스템을 개선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서 현대차는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이용객 수요에 맞춰 차량을 운행하는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를 도입한다.

MoD는 승객이 앱으로 출발‧도착지를 입력하면 운수회사가 가장 가까운 정류장에 배차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업계에서는 승객 대기 시간의 대폭적인 감소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대중교통 이동 편의성 개선에 여러 기관이 협력했다”며 “지속적 협력을 통해 인천시와 함께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