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21:50
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같이 망하는 길”“삼성·LG뿐 아니라 일본 기업에도 타격…대화로 해결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일본 아베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일본이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중국은 이 같은 조치가 '양국이 함께 망하는 길'이라고 경고했다.

인터넷판 <환구시보(环球时报)> 등 중국 매체는 일본의 이번 조치가 삼성·LG 등에 ‘중상’을 입히겠지만 일본 기업에도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지난 3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반도체 소재 3가지 품목은 일본이 ‘통제 대상’으로 관리해 오고 있다. 일본은 그동안 한국을 이 품목에 대한 수출 통관 절차 간소화 국가로 분류했었다.

하지만 일본은 이달 4일부터 한국을 간소화 대상국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일본 기업은 한국에 이 품목을 수출할 때마다 일본 당국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며 심사엔 약 90일이 소요된다.

특히 매체는 “일본의 이러한 조치가 ‘강제 징용자 재판’을 정면 겨냥한 것”이라며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조치가 삼성전자와 LG 등 한국기업에 커다란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한국 반도체 수출액은 1267억 달러 규모로 전체 수출액의 21%에 해당한다. 이 때문에 이번 규제로 한국 반도체산업이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이런 조치는 일본 기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한국은 일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대체 공급지를 모색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일본 기업의 실적도 나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업계는 이번 조치로 까다로워진 통관절차가 매출 저하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규제 강화가 선포된 지난 1일 일본 내 기업들이 자사 제품이 규제 대상에 포함되는지 확인하느라 분주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 산업이 유기적으로 얽혀 있기 때문데 규제가 장기화되면 양국이 함께 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매체는 일본 반도체 업계 유력인사의 말을 인용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국 제조업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일본의 대형 고화질 4K TV 역시 LG의 OLED 패널을 사용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럼에도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를 검토하고 일본은 규제 대상을 강화했다”며 “양국이 WTO 국면에 이른다면 분쟁 장기화로 양국 모두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정치‧외교적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