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5:3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삼성전자, 대외적 어려움 속 2분기 영업익 6조원대 사수…‘선방’
삼성전자 분기별 실적 <그래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분쟁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2분기 영업이익 6조 원대를 지켜내며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5일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매출 56조 원, 영업이익 6조5000억 원의 2019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6조2300억 원) 대비 4.33% 증가했지만 전년(14조8700억 원) 대비 56.29% 감소했다. 매출 역시 전분기(52조3900억 원) 대비 6.89% 증가했지만 전년(58조4800억 원)과 비교하면 4.24% 줄었다.

증권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컨센서스는 매출 54조702억 원, 영업이익 6조296억 원이다. 이에 따라 업계에선 이번 실적을 시장의 기대치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일각의 우려와 달리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가격하락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영업이익 6조 원대를 지켜내 삼성전자의 저력을 확인시켜줬다는 평가도 들리고 있다.

반면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주력 사업인 반도체는 부진한 것으로 추정됐다.

반도체 실적의 경우 지난 1분기 4조1200억 원보다 줄어든 3조 원대 중반으로 예상된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 하락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일회성 수익'으로 인해 전분기 적자에서 벗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선 미국 애플이 아이폰 판매 부진으로 플렉서블 올레드 패널 수요가 줄어들자 삼성에 보상금을 줬다는 추측도 나온 바 있다.

IT·모바일(IM) 부문은 갤럭시폴드 출시 연기 등으로 전분기보다 이익이 큰 폭 줄어든 반면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실적이 다소 개선됐을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하는 분위기다.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불확실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메모리 가격 하락세 지속,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 불확실한 시장 여건이 삼성전자 앞에 산재해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