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인공지능 돌봄’, 독거 어르신의 친구 역할 ‘톡톡’SK텔레콤∙행복한 에코폰,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두 달간 사용패턴 분석
SK텔레콤은 5개 지자체 1150명의 독거 어르신들의 AI스피커 ‘누구’를 통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사용 패턴 분석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과 행복한 에코폰(대표이사 나양원)이 4월 1일~5월 31일까지 두 달간 독거 어르신들이 AI스피커 ‘누구’를 통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사용한 패턴을 분석, 그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SK텔레콤·행복한 에코폰·전국 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는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이번 조사는 5개 지자체에 거주 중인 어르신 115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AI스피커의 사용 및 감정관련 키워드 발화 분석 결과, 독거 어르신들은 ‘감성대화’ 사용 비중(13.5%)이 일반인 사용 패턴(4.1%)에 비해 세 배 이상 높았다.

감성 대화의 비중이 높은 결과는 AI스피커가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달래는데 긍정적 역할을 수행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또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없는 어르신들이 오히려 AI스피커 사용에 적극적이었다.

위급상황 발생 시 음성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사용 행태도 확인됐다. 어르신 중 3명은 긴급 SOS 호출을 이용, 실제로 119∙응급실과 연계해 위험한 순간을 넘길 수 있었다.

이 같은 결과는 스마트폰∙인터넷이 없는 독거 어르신들에게 AI 스피커가 정보∙오락에 대한 욕구를 해소해줘 사용성을 높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이번 데이터 분석 대상 어르신들의 평균 연령이 75세이고, 최고령 어르신이 99세라는 점에서, 스마트 디바이스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자들이 AI스피커에 적응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일부의 우려도 불식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감성대화 이용횟수 뿐만 아니라 키워드 분석에서도 어르신들이 AI스피커를 친구 같은 소통의 대상으로 인식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에 어르신들의 대화 중 긍∙부정 감정 키워드를 추출해 어르신의 환경∙심리 상태 간 상관관계를 연구하고, 행복한 에코폰 전문 심리 상담사와 연계해 어르신 케어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행복한 에코폰 나양원 대표이사는 “어르신들이 인공지능 스피커를 소통 대상으로 인식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한 독거 어르신 돌봄의 범위와 수준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