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1 월 22:50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두산인프라코어, 베트남에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2023년 베트남에서 3천만 달러 매출 목표
두산인프라코어가 7월 10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사진 가운데)과 베트남 딜러사, 버스 제조 및 운수 업체 대표자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10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엔진 트레이닝 센터 설립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과 베트남 주요 운수업체 및 상용차 제조사 관계자, 엔진 딜러 등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엔진 트레이닝 센터는 베트남 현지 엔진 수요 확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설립됐다. 고객사 등 관계자들에게 신형 엔진 모델, 최신 배기가스 저감 기술 등 엔진 관련 정보와 교육을 제공한다.

엔진 트레이닝 센터를 통해 서비스 지원 체계를 확립하고, 향후 센터 기능을 확대해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한 교육 및 부품물류 거점(RDC: Regional Distribution Center)으로 삼을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2017년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엔진 제품을 시작으로 베트남 엔진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삼코(SAMCO)와 트라코메코(TRACOMECO) 등 베트남 상용차 기업들과 버스용 베어섀시 및 엔진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고객사와 파트너사 추가 확보에 주력해왔다.

베트남은 국민 소득이 증가하고 도로 인프라가 확충되면서 승용차를 비롯 트럭·버스 등 상용차 수요 증가로 엔진 시장이 확대되는 추세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베트남 엔진 시장 진출 첫 해인 2017년 약 1200만 달러 매출을 거뒀으며, 2023년에는 3000만 달러의 매출 달성을 목표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유준호 부사장은 “엔진 트레이닝 센터는 베트남을 비롯 동남아 엔진 시장 전체로 사업을 확대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58년 국내 최초 디젤엔진을 생산한 두산인프라코어는 1975년부터 버스 엔진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는 상용차를 비롯 건설기계·농기계·발전기·선박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 공급 가능한 엔진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2018년 엔진 사업 매출 1조879억 원(사내매출 포함), 영업이익 1057억 원을 달성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