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현대건설, 대한민국 지능형건축물대전서 ‘2관왕’ 차지“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와 아모레퍼시픽 본사 모두 대상(국토부장관상) 수상”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현장소장 최원호 부장(왼쪽)이국토부장관상을 받고 있다.<사진=현대건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건설의 건축물 2곳이 제2회 대한민국 지능형건축물 대전에서 2개 분야 대상을 차지했다.

11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능형건축물 대전은 국토부 지정 지능형건축물 인증기관 ‘IBS Korea’가 주관하고 국토부 등이 후원한다. 비주거(업무)‧주거(공동주택)‧설비시스템 3개 부문별로 심사한다.

현대건설은 이번 대전서 주거(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및 비주거(아모레퍼시픽 본사) 분야에서 최고점수로 대상인 국토부장관상을 받았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전경<사진=현대건설>

한편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엔 현대건설이 자체 개발한 기술과 공법이 적용됐다. 특히 스마트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은 전기 50%와 난방 40%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입주민 만족도 극대화와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능형건축물(Intelligent Building)은 사물인터넷 등 IT 기술이 반영된 건축물을 뜻한다. 쾌적한 실내공기와 에너지 절감을 통한 경제성 향상이 기대효과 가운데 하나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