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제과, 휴가철 앞두고 판형(板形) ‘졸음번쩍껌’ 출시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판형(板形)의 ‘확! 깨는 졸음번쩍껌’(이하 졸음번쩍껌)을 선보였다.

졸음번쩍껌은 2014년 용기에 담긴 바둑알 모양의 코팅껌 형태로 첫선을 보였다. 천연카페인 과라나 추출물이 들어 있으며 멘톨향, 민트향 등을 사용, 강력한 휘산 작용으로 졸음을 쫓아준다.

2016년 40억 원이었던 매출이 이듬해 45억 원, 지난해에는 52억 원으로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롯데제과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졸음 방지를 위한 운전자들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작은 크기로 휴대성이 좋은 판껌 제품을 선보였다.

롯데제과는 앞으로 휴게소 등에서 졸음을 예방하는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제품을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