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21:3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SK텔레콤, 세계 최초 ‘5G 로밍’ 시대 선언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스위스콤과 손잡고 17일 한국시각 00시부터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SK텔레콤 직원이 스위스 현지에서 5G로밍 서비스를 테스트 하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스위스콤은 약 6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스위스 1위 통신 사업자로 2013년 7월 SK텔레콤과 유럽에서 최초 LTE 로밍을 시작했다.

올해 4월17일부터 스위스 내 5G 서비스를 개시하고 취리히·제네바·베른 등 주요 관광지 포함 110개 도시에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위스는 유럽 최초 5G 상용화를 시작한 국가다. 스위스의 통신 가입자 수는 1123만 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132% 수준이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컨설팅기업 ‘아서디리틀’이 ‘글로벌 5G 선도국가’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번 5G 로밍은 양사가 지난 5월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지속적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다.

5G 로밍은 5G 상용화 국가가 많지 않고 각국 사업자들이 다양한 주파수 대역에서 서비스를 제공해 수용하는 단말이 출시되지 않아 상용화 된 지역이 없었다.

SK텔레콤은 이번 로밍 서비스 기념으로 연말까지 baro요금제를 가입하고 스위스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5G 로밍 가능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 한명진 MNO사업지원그룹장은 “5G로밍 서비스 개시로 SK텔레콤의 로밍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빠른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