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0:45
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풀어야할 과제 많아”

文,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 넘겨 임명 강행
검찰개혁 향배에 관심 집중...청문회 위증 논란, 野 반발 극복해야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신임 총장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여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대통령 권한으로 임명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윤 신임 총장의 사퇴를 줄곧 요구해온 자유한국당의 반발이 예상된다.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날을 세웠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가 시작되면서 검찰 인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고검장급 자리 9곳 중 5곳이 공석 상태로, 향후 추가 사임 여부에 따라 고검장 승진 규모가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석인 자리는 대검찰청 차장검사·서울고검장·대구고검장·수원고검장·대전고검장 등이다. 또한 오는 9월 국제검사협회(IAP) 회장 취임을 앞두고 있는 황철규 부산고검장과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물망에 오른 김오수 법무부 차관의 사퇴 여부에 따라 인사 폭은 확대될 전망이다.

윤 신임 총장이 풀어야 할 과제도 가볍지 않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진 거짓 해명 논란과 기수 파괴 논란, 야권의 반발 등을 극복하고 대통령의 숙원인 검찰개혁을 이행하는 일에 윤 총장의 어깨가 무겁다”며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윤 총장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크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