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5:0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에스케이아이, 베트남 전자복권 및 스포츠 베팅 사업 진출베트남 SHINSUNG J.S.C와 손잡고 30억 달러 복권시장 진입 확정
(주)에스케이아이와 SHINSUNG J.S.C이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에스케이아이>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주식회사 에스케이아이(대표 고강제)가 베트남 전자복권 및 스포츠 베팅 사업 진출을 위해 하노이에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최종 확정했다.

이에 에스케이아이는 SHINSUNG J.S.C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영기업과 컨소시엄 준비에 착수했다. 또한 베트남 사업 관련 업무를 담당할 현지 실무진이 이달 말 에스케이아이 본사를 방문할 예정이다.

베트남 재무부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베트남 63개 성·시 복권사업체 및 베트남 전산복권회사(이하 Vietlott)가 벌어들인 수익은 약 67조4330억 동(약 30억7600만 달러)에 달한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KOTRA의 2016년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 및 복권발행 기업들이 주로 인프라 건설교육·기술훈련·보건·농업 및 농촌 발전·기후변화 대응 사업 등 사회보장성 지출에 소요되고 있다.

하노이시 인민위원회 산하기업인 수도 건설복권 일인유한책임회사의 경우, 매년 약 2000억 동(896만7000달러)에 달하는 금액을 시 재정에 납부하고 있으며 이 재원은 공립학교와 시립 체육시설의 건설 및 유지보수에 사용되고 있다.

아울러 미국의 파워볼은 올 3월 당시 당첨금이 약 9억5000만 달러(약 8527억원)에 달해 큰 관심을 끌었다.

스포츠 베팅은 경기 결과를 예측해 예측 결과가 적중했을 때 베팅 규칙에 따라 참여자들에게 상금을 지급하는 레저 게임이다.

에스케이아이가 운영할 이번 사업은 블록체인과 안면인식 기술이 추가됐으며 국내 나눔로또·스포츠베팅(베트맨) 시스템을 개발한 ㈜오이지소프트가 시스템 개발·유지·보수 업무를 맡기로 했다.

에스케이아이 고강제 대표는 “전자복권 및 스포츠베팅 사업진출의 첫 시작을 베트남과 유럽으로 확정했다”며 “향후 인도네시아·태국·캄보디아·라오스 등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회사가 보유한 신용카드·QR·NFC·얼굴 인식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한 전자금융결제기술을 기반으로 해외전자금융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법적 라이센스를 통한 투명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전자복권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레이딩플랫폼의 가상화폐거래소를 인도네시아와 한국에 설립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