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자동차, 상무급 이상 대량 구조조정 칼바람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현대자동차에 '대량 해고' 칼바람이 불 전망이다.

현대차는 지난 5월 중국 베이징 1공장 가동을 중단하며 대규모 구조조정을 한 바 있어 그룹 전반에 위기감이 돌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이 지난달 열린 세계 주요 20개국(G20)에서 에너지, 환경 장관 및 주요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 앞에서 수소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빠르면 이번 주 내 상무급 이상 전체 임원 약 1000여 명 중 10~20%인 100~200명에 대해 구조조정을 단행한다.

이 같은 조치는 실적 부진이 원인이다. 중국시장에서는 2017년 사드 여파 이후 실적 급감에서 좀처럼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현대차 글로벌 판매량 역시 지난해 대비 5.1% 감소한 212만8000여 대에 그쳐 5년 연속 목표 미달이라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여기에 현대차 노조 또한 모처럼 판매호조를 보이고 있는 팰리세이드 차량의 증산을 거부하며 경영권 간섭과 상여금 등을 이유로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현대차는 끝없는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실제로 정의선 부회장이 지난 12일 권역본부장 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17일 중국 출장길에 올라 현지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기로 한 것도 현대차의 이 같은 현실을 뒷받침 한다.

다만 현대차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대량 구조조정에 관해서는 자세히 아는 바가 없어 지켜보는 입장”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생산 차질 여부에 관해서는 “현대차는 대부분 국산화가 이뤄져 별다른 영향은 없다”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