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5호 태풍 다나스] 태풍·장마전선 등 영향, 주말 물폭탄 주의주말께 제주·독도 지나 일본으로 향할 듯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태풍의 이동경로는 많은 변수에 따라 매우 유동적인 가운데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70 km 부근서 시속 18㎞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순간 최대풍속 23m/s, 중심기압은 992㍱이다.

태풍 ‘다나스’는 19일(금요일) 오전 3시쯤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400㎞ 부근 해상을 지나, 20일(토요일) 오전 3시쯤 제주 서북서쪽 약 4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21일(일요일) 오전 3시쯤 독도 동쪽 약 22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세력이 약해진 상태로 일본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19일부터 22일 사이에 많은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했다. 또한, 장마전선과 태풍 등이 유동적이어서 날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날씨 예고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혜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