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1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신세계, 강남 센트럴시티 내 카페 운영할 청년 창업자 2기 공개 모집
청년커피LAB 전경 <사진=신세계>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신세계 센트럴시티가 이달 22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서울 강남에 자리한 파미에스테이션에서 카페를 운영할 청년 창업자를 공개 모집한다.

센트럴시티는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 초까지 첫 번째 창업 희망 청년의 점포 운영을 지원한 바 있다.

하루 유동인구 100만 명에 달하는 센트럴시티는 파미에스테이션 중앙에 ‘청년커피LAB’이라는 공간을 마련해 창업을 꿈꾸는 청년을 돕고 있다.

만 20세부터 39세 이하로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은 대한민국 청년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1차 서류심사를 통해 10여 명의 후보를 선정하고 2차 면접 심사, 3차 심층 면접·바리스타 능력 검증 과정 등을 거쳐 최종 한 명을 선발한다.

최종 선정된 1인은 66㎡(20평) 매장 공간부터 인테리어 비용 전액과 커피 머신 등 영업장비를 무상제공 받으며 6개월 간(꼭 한칸 띄어쓰기) 카페 운영을 통해 마련한 자본금과 경험을 토대로 원하는 곳에 창업을 하게 된다.

올해 4월부터 영업을 시작한 1기 청년 사장 신은수(31)씨의 경우 신생 카페임에도 파미에스테이션 내 규모가 비슷한 다른 카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좋은 실적을 올리고 있다.

신은수씨는 카페 운영을 통해 얻은 수익과 센트럴시티가 지원하는 창업지원금을 기반으로 본인이 꿈꾸던 카페를 준비 중이다.

센트럴시티는 신씨의 창업을 위해 희망상권 입지조사를 함께 진행하고 카페 브랜드로고와 매장 디자인 컨설팅도 지원한다.

또 한국커피협회에서도 신씨가 운영하게 될 카페의 커피 머신·원두 품질 관리·위생 관리·매장 운영 멘토링·고객 서비스 등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 안착을 지원한다.

신세계 센트럴시티 박주형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청년 창업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