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 “일본의 수출 규제…문재인 정권 교체 의도”“韓日분쟁 실마리…文, 국내 반대세력 압박 얼마나 견딜지가 관건”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오사카 영빈관에서 열린 G20 정상만찬에 참석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내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중국 언론이 일본의 수출 규제는 한국 정치 구조를 이용해 ‘정권 교체’를 조장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22일 시사 평론 종합매체 <관찰자망(观察者网)>이 일본 수출규제의 원인은 위안부‧강제징용 문제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핵 정책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집권 후 아베 총리와 위안부‧강제징용 문제 때문에 대립각을 세워왔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서 일본을 배제한 것이 갈등의 도화선이 됐다는 주장이다.

특히 매체는 일본이 ‘무역전쟁’을 벌이는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압박을 가하는 수준을 넘어선다”며 “한국의 정치 역학관계를 이용해 ‘정권 교체’를 조장하려는 속셈이 깔려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본 매체가 최근 한국의 한 금융가의 발언을 인용해 “문재인 정권이 교체되는 것만이 한일 양국관계가 다시 회복되는 것”이라고 보도한 것을 이 같은 분석의 근거로 내세웠다.

이어 한일 무역분쟁 해결의 실마리는 양국의 국내 정치 상황에 달려 있다고도 주장했다.

매체는 “아베는 참의원 선거 결과 입지가 더욱 견고해진 상태”라면서 “따라서 한일분쟁을 빌미로 가중되는 국내 반대파의 압박을 문 대통령이 얼마나 버틸지가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국내 반대 여론을 무시한 채 일본과 위안부‧강제징용 문제를 합의했다”며 “당시엔 한국 보수‧우익과 일본의 노력으로 한일관계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중국 및 외교 분야 한 전문가는 “국내외 언론이 그간 수출규제의 원인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북핵 문제 일본 ‘패싱’이 원인이라는 것은 또 다른 시각”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수출규제의 원인을 정권교체 분위기 조장에서 찾으려는 것 역시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며 “최근 한국 정치권과 모 언론사 보도 내용을 일본이 이용하는 것이 그 근거”라고 지적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