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정치
정경두 국방부장관 “북한군 도발…적 개념에 포함” vs “군사협정 파기하라”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조직지도 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신형전술유도무기가 발사되는 장면을 보도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합참 "오늘 北미사일 발사, 25일 미사일과 유사한 탄도미사일“

청와대, NSC 긴급 상임위서 관련 논의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31일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정경두 장관은 “우리 군의 레이더와 이지스함에서 미사일 발사를 포착했고 과거와 다른 제원으로 식별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선 정 국방부장관의 경고를 두고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한 군사전문가는 “그간 계속된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 국방부는 왜 아직 호전적인 북한을 적에 포함하지 않았냐”고 비난했다.

또 “국방부가 이제야 ‘북한이 적 개념에 포함될 수 있다’는 식으로 운운한다고 해서 이에 겁먹을 북한도 아니고 말장난에 불과한 만큼 9.19군사협정을 폐기처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오늘(31일) 새벽 5시 6분과 5시 27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합참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 고도는 약 30km이며, 비행거리는 약 250km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미사일의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북한 미사일 도발에 청와대 대응도 긴박해졌다. 이날 오전 11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날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청와대 대상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도 연기되면서 청와대는 사실상 '비상체제'를 가동한다.

하지만 이번 긴급 상임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가 아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 것으로 일각에선 우리 정부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긴급 브리핑을 갖고 “상임위로는 부족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전체회의를 개최하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 미사일 도발) 부분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군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히고 북한에 대해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 25일 탄도미사일 발사는 남한의 첨단 무기 도입과 한미 군사연습에 대한 무력시위라며 북한 매체가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던 만큼 이번 발사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되고 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