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정치
文 “일본에 다시는 지지 않는다...승리의 역사 만들 것”

2일 일본 2차 경제보복 조치에 긴급 국무회의 열어
“日, 국제사회에 이기적 민폐 행위...반드시 극복할 것”
“맞대응 악순환 원치 않아”...대화 여지 열어둬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긴급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단호히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국민과 함께 승리의 역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키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앞으로 모든 책임은 일본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하게 경고하며 “앞으로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열린 긴급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이번 조치는 강제징용 판결에 관한 우리 법원의 판단에 대해 경제적으로 보복한 것”이라고 규정하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우리의 외교적 노력을 무시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의 중재에도 반응하지 않았다”며 “이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무시한 행위이자 국제사회에 민폐를 끼치는 일”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하지만 우리에겐 이를 극복할 충분한 역량이 있다”며 “역경을 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 앞으로 다시는 일본에지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부품·소재 분야의 아낌없는 정부 지원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 제조업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모두가 힘을 모아달라. 우리는 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에게는 일본에 맞대응 할 방안이 있다. 충분한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대화의 기회도 열어두었다. 문 대통령은 “맞대응의 악순환을 원치 않는다”며 일본 측의 철회 조치를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특히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은 오늘의 대한민국은 과거의 대한민국이 아니다”며 “당장은 어렵더라도 굴복하지 않겠다. 국민과 함께 반드시 승리의 역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은 이날 오전 우리나라에 대해 2차 경제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키로 결정하면서 1100여 가지 부품·소재에 대해 최장 90일까지 통관 심사를 거치도록 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