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7 일 08:50
상단여백
HOME 정치
성윤모 산업부 장관, 11개 업종 단체 대표와 긴급회의

日 무역보복 조치에 총력 대응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 마련...수요·공급기업과 함께 대응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오전 국내 주요 11개 업종 단체 대표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 회의’를 가졌다.

회의에는 성 장관을 비롯해 반도체·전지·자동차·로봇·기계·디스플레이·화학·섬유·철강·전자정보통신·조선 등 11개 업종별 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지난 2일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업종별 영향과 대응상황 점검, 정부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단체 대표는 “각 업종별 상황에 맞는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필요한 정부의 지원과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건의했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선 수요·공급기업 간 원활한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자금·세제 지원, 규제 완화 등 모든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비상한 각오 아래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운영 중인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업종별 단체와 함께 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결하는 한편, 정승일 차관 주재로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을 마련해 업종 내 주요 수요·공급기업과 함께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