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평화경제 실현으로 日 넘어선다”

“日무역보복, 우리의 경제 강국 도약의 자극제”
남북 경협, 혁신성장 강조...평화경제 통해 극일 해법 제시
내년도 예산에 부품·소재 분야 포함한 폭넓은 경체정책 반영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의 무역보복과 관련해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일을 겪으면서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극일 해법으로 평화경제체제를 강조하며 “일본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최근 난관에 빠진 남북관계를 염두에 둔 듯 “평화경제는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면서 “긴 세월의 대립·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갖고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을 향한 비판도 이어졌다. 문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며 “‘일본은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라는 비판을 일본 정부 스스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자유무역질서 훼손에 대한 국제사회 비판도 매우 크다”며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나아갈 길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 평화 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고 국제무대에서 공존공영과 호혜 협력 정신을 올곧게 실천해 나가겠다”며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인류 보편 가치와 국제규범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은 도덕적 우위를 토대로 성숙한 민주주의 위에 평화국가와 문화강국 위상을 드높이고 경제강국으로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히며 일본의 비이성적 조치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일을 냉정하게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며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품·소재 산업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아가야 한다”며 내년도 예산 편성부터 정부 정책 의지를 충분히 반영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가 미래 먹거리로 삼은 시스템반도체, 전기차·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 경제 외연을 넓히는 게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