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17:20
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일본車 판매량 급감…日 불매운동 파장↑”“7월 토요타·혼다·닛산 매출 34~35% 급감…계속될 것”
▲지난달 23일 인천 남동구 구월동 수협사거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반발한 인천 시민들이 일본 자동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일본의 예상을 뒤엎고 日 불매운동 파장이 과거와 달리 거세지고 있다.

최근 일본 기업‧경제단체가 한국 국민들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단 한 번도 성공한 적 없다"며 "오래가지 못해…일본 물건 사고 싶을 것”이라고 조롱한 바 있다.

반면 이 같은 예상을 깨고 일본 자동차‧주류‧여행업 등의 한국 매출실적이 눈에 띄게 감소함에 따라 불매운동의 여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국 종합신문 <신화망(新华网)>은 6일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일본 자동차가 수렁에 빠졌다”며 日 불매운동의 파급효과를 비중있게 다뤘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車 한국 판매량도 급감했다. 7월 판매량은 ▲토요타 865대 ▲혼다 468대 ▲닛산 228대로 전년 동기 대비 34~35% 감소했다.

이어 “현재 불매운동은 맥주‧여행 업계 등 여러 분야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8월에도 불매운동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일본 기업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5일 부산 진구 송상현 동상 앞에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맥주·음료·자동차 모형 등 일본제품을 수장시키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불매운동은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자발적으로 확산됐다. 대다수 한국 국민들은 일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때문에 일본이 보복 차원의 수출 규제를 단행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매체는 “일본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강제징용 피해를 이미 보상했다고 주장한다"며 "수출 규제는 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게 일본 측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의 수출 규제와 한국의 불매운동이 ‘강대강’으로 치닫는 가운데 양국 관련 업계가 긴장 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