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8 일 07:05
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 “일본 수출규제…삼성·SK, 종이호랑이 아냐”

“반도체 재료 대체 공급지 단기간 내 확보 불가 시 가동 중단될 것”
“대체 공급 확보하더라도 반도체 신뢰성 저하 우려”

▲일본 정부가 7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대상 국가)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을 관보에 게재함에 따라 양국 관계가 최악의 상태로 치닫고 있다. <사진=텐센트 과학기술(腾讯科技)>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일본이 반도체 재료 수출규제를 확정한 가운데 삼성‧SK하이닉스가 단기간에 대체 공급로를 확보 못 할 경우 결국 생산 중단될 것이란 중국 측 분석이 나왔다.

중국 과학기술 종합 매체 <텐센트 과학기술(腾讯科技)>는 7일 ‘한일 갈등 1개월…한국의 급소 찌른 일본, 여전히 과학기술산업 왕자’ 제하의 논평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 한국은 종이호랑이인가?

매체는 "한국은 일본의 ‘기침’ 한 번에 관련 업계가 가동중단 위기에 놓였다"면서도 "하지만 한국의 기술력을 감안하면 죽을 날만 기다릴 상황은 아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 충남의 한 기업은 이미 8년 전 순도 99.99999999%의 불화수소를 생산한 바 있다"며 "이는 일본이 현재 수출 제한하고 있는 순도 99.999% 불화수소보다 고순도"라고 설명했다.

또 “이 개발은 주민 반대와 법령 제한으로 중도 포기했을 뿐”이라며 "한국이 기술력 없는 ‘종이호랑이’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일본의 불화수소 시장 점유율이 높은 것은 한국이 일본 불화수소를 장기간 사용했기 때문”이라며 “한국의 반도체 점유율이 높아 덩달아 일본 불화수소 점유율도 높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11월 한국 정부와 기업이 일본 계획을 사전에 입수해 4개월분 재고를 비축했다”며 “한국 정부가 자국 기업의 ‘탈(脫)일본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은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관련 소재 확보와 개발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텐센트 과학기술(腾讯科技)>

■ 일본, 한국 급소 정확히 찔러

그러면서도 매체는 불화수소 자체 개발에 대한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했다. 품질 저하가 우려되는 데다 개발에 약 6개월, 품질 인증에도 1~3개월이 소요된다며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반도체가 타 산업과 구별되는 특징 중 하나는 원재료의 작은 변화 하나에도 제품 성능이 달라진다는 점이다. 0.1%의 성능 저하에도 막대한 금전적 손실을 끼친다.

매체는 “반도체 산업의 여러 공정에 사용되는 기계와 부품‧원료는 엄격히 지정하고 함부로 변경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부품‧원료 공급을 중단하면 삼성이 버틸 수 있는 시간은 2~3개월”이라면서 “이 짧은 시간에 대체 공급로를 찾아 성능인증을 받는다는 것은 구름 위를 걷는 것보다 어렵다”고 내다봤다.

한편, 매체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약점으로 높은 수출 의존도를 꼽았다. 한국 GDP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50% 안팎으로, 이 중 반도체 수출액이 한국 수출액의 25%나 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 등 반도체 기업의 영업이익은 한국 경제의 ‘바로미터’이자 한국 경제의 명맥이나 다름없다고 단언했다.

또한 “삼성이 인텔을 제치고 TSMC를 긴장시킬 수 있어도 재료를 주지 않으면 삼성의 기술은 무용지물이라고 판단한 일본의 전략이 이번 사태에 유효했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관련 업계가 일본 수출 규제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앞으로 경제 취약점도 동시에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