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시범 서비스 시작“개방형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현대차가 제주도에서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은 제주도 송악산 지역에서 이용객들이 공유형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를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차가 중소기업들과 함께 제주도에서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차는 제주도에서 ‘라스트마일(LastMile)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제트(ZET)’를 본격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엔 전동킥보드 30대와 전기자전거 80대를 투입한다.

시범 서비스는 현대차가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B2B)하고 복수의 운영회사가 이를 고객에게 서비스 제공(B2C)하는 개방형 구조로 이뤄진다.

현대차는 이번 사업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확보해 앞으로 더욱 고도화된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할 방침이다.

또한 공유 기기 공급을 지속 확대해 서비스 제공 지역도 서울·대전 등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시범 서비스는 보다 안전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업체들과 함께 관련사업을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