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4 목 08:0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전자, 협력사 스마트 팩토리 구축 속도낸다
LG전자 협력사인 삼원동관의 멀티포인트(Multi-Point) 용접 방식. 로봇을 활용한 LG전자 생산기술과 삼원동관의 용접 노하우를 접목시켰다. <사진=LG전자>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의 제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와 국내 협력사는 지난해 약 300억 원을 투자해 협력사의 생산라인 자동화를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해 전년 대비 자동화율이 약 10%p, 생산성은 최대 550% 증가했으며 불량률은 최대 90% 감소했다.

LG전자는 협력사에 글로벌생산센터와 소재·생산기술원의 생산기술 전문가를 파견해 자동화를 지원했다.

각 협력사의 재료 가공·부품 조립·포장·물류 등 전 생산과정을 점검해 우선순위가 높은 공정부터 자동화를 도입했다.

아울러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제품구조나 제조공법을 변경하고 부품의 복잡도를 낮추는 등 여러 방법들을 제안하고 투자비용 무이자 대출을 지원했다.

LG전자는 올해 60여 개 협력사의 전체 공정 자동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해외에 진출한 협력사도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와 '스마트공장 상생 협약'을 맺고 올해부터 4년간 총 100억 원을 출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이 보다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