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3:15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최초 공개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기아차가 대형 SUV ‘모하비 더 마스터(MOHAVE the Master)’의 외관을 14일 최초 공개했다.

▲기아차가 다음 달 국내 출시 예정인 대형 SUV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을 14일 최초 공개했다. 사진은 모하비 더 마스터 외관 디자인.<사진=기아자동차>

모하비 더 마스터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컨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로 선보인 이후 이를 기반으로 재탄생한 모델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특정 기술에 능통한 자’를 뜻하는 ‘마스터’란 단어를 모하비에 붙인 것은 모하비가 SUV 시장을 선도하는 차량임을 표현하기 위해서다.

특히 기아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선 굵고 기품 있는 외장 이미지를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전면부는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 ▲볼륨감 있는 후드 캐릭터라인 ▲고급스런 주간주행등 ▲첨단 이미지의 Full LED 헤드램프로 정교함을 더했다.

후면부는 ▲듀얼 트윈팁 데코 가니쉬 ▲모하비 전용 엠블럼으로 존재감과 안정감을 부각시켰다. 또 20인치 스퍼터링 휠과 슬림형 루프랙과 간결한 지붕라인으로측면부를 완성했다.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펄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스틸 그레이 ▲리치 에스프레소 등 총 5종으로 운영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다음 달 공식 출시할 모하비 더 마스터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고객들이 만족 할 수 있는 상품성을 갖춘 프리미엄 SUV로 고객들을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