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19:35
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 “올해 8‧15…한일 국교 이후 반일 감정 최고조”

인민일보 등 “10만 명 이상이 거리로…日 불매운동 파장도 커‘
“日 반성 없는 이유…美 동아시아 전략에도 책임 있어”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서 열린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중국 언론이 우리나라의 광복절 분위기를 집중 조명하며 “1965년 한일 국교 수립 이후 반일 감정이 극에 달한 8‧15”라고 일제히 전했다.

16일 <인민일보(人民日報)> 등 다수의 중국 언론은 지난 15일 광복절을 맞은 한국의 반일 시위 분위기를 전하며 이같이 평가했다.

신문은 이날 50명의 일본 우익인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이어 아베 총리는 여기에 제사 비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한국 국민들의 반일 감정이 극에 달했다”며 “15일 저녁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반일 집회에 참가한 시민이 10만 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주한일본 대사관 앞에선 욱일기 소각 시위에 이어 저녁엔 광화문광장에서 아베의 역사 왜곡과 경제침략 등을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있었다.

또한 인민일보는 일본 불매 운동이 1회성이 아니라는 사실도 부각시켰다. 반일 감정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이 같은 움직임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신문은 “약 75%의 한국 국민이 불매운동 장기화를 준비 중”이라며 “일본이 경제조치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이 같은 운동을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가운데 50% 이상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한다 해도 과거 침략 역사에 대해 사죄와 배상을 하지 않으면 계속 불매 운동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또 “한국 내 일본 브랜드 매장의 신용카드 매출액이 한 달 새 50% 급감했다”며 “자동차는 지난해 동기 대비 34.1% 감소했고 맥주는 33.4%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일본이 침략 역사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배경엔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일관계의 기초는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 협정이다. 이 협정은 냉전시기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의 핵심으로 당시 미국은 한일협력을 통해 사회주의에 대응코자 했다.

인민일보는 “이 때문에 일본이 진심으로 반성하지 않는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한일 양국이 급히 외교를 정상화해 갈등의 불씨를 남기게 됐다”고 덧붙였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