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0:4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일본계 저축은행, 자금회수 '썰'일본으로부터 차입된 자금 없어 회수 불가능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금융자금의 회수 가능성 및 파급영향 점검 긴급 좌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한일 경제전쟁이 확전되면서 일본계 금융사로부터 자금을 회수해 가는 이른바 ‘금융보복’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저축은행 업권은 일본계 기업이 인수했을 뿐 경영이나 자금원이 모두 국내에 근거한다며 자금회수설을 반박하고 있지만 불매운동을 비롯 부정적인 여론이 조성되고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권에선 최근 한일 간 갈등구도로 일본계 자본 비중이 높은 저축은행 업권에 대한 자금회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과거 1997년 외환위기의 촉매가 된 것이 일본계 금융사들의 자금회수였음을 근거로 향후 일본이 보복성 자금회수를 통해 금융위기를 유발시킬 수 있다는 이른바 ‘금융보복설’이다.

특히 저축은행 업권을 통해 자금회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되는데 현재 국내 79개 저축은행 가운데 일본계 저축은행은 모두 4곳(SBI·JT친애·JT·OSB)이다.

비록 4개사에 불과하지만 저축은행 가운데 올해 1분기 자산 규모 기준 업권 1위인 SBI저축은행이 포함돼 있으며 나머지 3개사 역시 업권 상위권(▲JT친애저축은행 7위 ▲OSB은행 8위 ▲JT저축은행 18위)에 위치했다.

이들 4개사의 자산총액은 올해 1분기 기준 13조3479억 원으로 전체 저축은행 자산(70조1532억 원)의 19%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일본의 보복성 여신회수가 진행된다면 해당 금융사들을 통해 막대한 자금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금융권에 대두되고 있다.

또한 4개사의 총여신은 11조493억 원으로 업권 총여신(59조5987억 원)의 18.5%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이 4조8472억 원(43.9%), 중소기업대출이 5조2283억 원(47.3%)로 여신 대부분이 이른바 ‘서민자본’에 치중돼 있어 자금회수가 진행된다면 서민경제에 직접적으로 타격을 줄 것이란 전망 역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계 저축은행, “자금회수 가능성 없다”

하지만 저축은행 업권 관계자들은 이런 여신회수 설에 대해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자산 자체가 일본이 아닌 국내 자산이라 회수가 극히 제한된다는 것이다.

현재 저축은행 특성상 자금원이 시중은행으로부터 차입이나 국내 수신으로 이뤄져 있어 일본 자금이 없는데다 여신 역시 국내 기업들과 국민 대상으로 이뤄지는 만큼 사실 상 내수산업에 가까워 회수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금융자금의 회수 가능성 및 파급영향 점검 긴급 좌담회’에서 하은수 저축은행중앙회 전무는 “저축은행의 대출 재원 대부분은 국민 예금에 근거한다"며 “79개 저축은행 모두 합해 일본 차입금이 하나도 없다”고 설명하며 일본의 자금 회수 가능성을 부정했다.

또 다른 금융관계자 역시 “국내 금융규제로 자본금 감소도 제3자 매각도 당국의 승인 없이 이뤄 질 수 없다”며 “일본 내 수출입 규제는 몰라도 국내 금융사로부터 보복성 자금 회수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불매운동이나 향후 일본의 금융정책에 따라 일본계 저축은행이 직간접적 영향은 받을 수 있다”며 “부정적 이미지에 휩쓸리지 않게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