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22:55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부품 매뉴얼 담은 앱 출시“기존 600쪽 분량을 앱 하나로…편의‧접근성↑”
▲두산인프라코어가 600쪽 분량에 달하는 건설기계 부품 정보와 매뉴얼을 담은 ‘모바일 파츠북(Parts Book)’ 앱을 출시했다. 사진은 모바일 파츠북 시연 장면.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기계 부품 정보와 매뉴얼을 담은 ‘모바일 파츠북(Parts Book)’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20일 회사 측에 따르면 파츠북엔 해당 제품의 도면‧부품 번호와 정보가 실려있다. 기존 600쪽 분량의 인쇄물을 앱으로 재탄생 시켜 접근성과 휴대성을 대폭 개선했다.

이 앱은 편의성‧신속한 업데이트‧지속적 사후관리를 위해 개발됐다. 인쇄본에서는 업데이트가 어려웠지만 앱으로는 실시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사용자 환경(UI:User Interface)을 최대한 단순화시켰고 통신 연결이 안 되는 곳에서도 부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영어‧스페인어‧중국어 등 총 8개 언어도 지원한다.

두산인프라코어 글로벌 부품/제품지원 담당 최태근 상무는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딜러와 고객들이 파츠북을 보다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거래가 가능한 플랫폼으로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츠북은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 앱마켓을 통해 다운로드 및 설치가 가능하다. 두산인프라코어 고객은 누구나 장비 인증번호 입력만으로 간단히 로그인할 수 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