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22:10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넥센타이어, 포르쉐 출신 첫 외국인 임원 영입...글로벌 R&D 역량 강화

前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책임자, 마이클 하우프트 영입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창사 이래 첫 외국인 임원을 영입하며 글로벌 R&D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26일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前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를 지낸 마이클 하우프트(Michael Haupt, 사진)를 넥센중앙연구소 ‘프리미엄 OE’부문을 담당하는 임원으로 임명했다.

마이클 하우프트 BS(Business Sector)장은 ‘포드 모터 컴퍼니’에서 섀시 부품 담당 엔지니어를 거쳐 1996년 ‘포르쉐’의 섀시 및 타이어 개발 분야의 테스트 엔지니어를 시작으로 수석 엔지니어, 총괄 책임자 등을 역임하며 23년간 포르쉐에서 근무했다.

넥센타이어는 최근 유럽 및 미국 R&D센터 신축·확장을 비롯, 지난 4월 서울 마곡지구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 하는 등 글로벌 R&D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인재 영입 또한 연구개발 조직의 변화를 이끌고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의 R&D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마이클 하우프트 BS장 영입으로 넥센타이어 글로벌 공급 확대 및 차세대 제품 개발 등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럽, 미국, 중국 등 글로벌 R&D 조직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R&D역량을 선진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