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19:25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SK네트웍스, 전기차 충전 사업 브랜드 'ev Most' 출범...다양한 서비스 제공

8월 27일 전국 주요 거점서 급속충전기 15기 서비스 실시
연말까지 30개 소 50여 기로 충전 접근성 제고 및 전용 플랫폼, ‘앱’ 통한 편의성↑
세탁·식사·독서·휴식·차량 점검 등 고객 편의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SK네트웍스가 전기차 충전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SK네트웍스는 27일 전기차 충전 서비스 브랜드 'ev Most'를 통해 인프라 확산과 고객 접근·편의성 제고, 충전 대기 고객까지 고려한 고객 중심의 충전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ev Most'는 주유·렌터카·세차·정비·타이어·긴급출동·부품 등을 아우르는 SK네트웍스의 모빌리티 통합 멤버십 브랜드인 'Most'의 전기차 충전 사업 브랜드다.

SK네트웍스는 지난 7월부터 서울·경기·인천·대전·부산·경남 등 15개 직영주유소에 100kW급 9대, 50kW급 6대 등 총 15대의 급속충전기를 설치했으며 시범 테스트 등을 거쳐 오늘부터 본격 상용 서비스에 들어간다. 충전요금은 kW당 173.8원이다.

론칭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서비스 오픈 당일인 27일부터 충전소 별로 선착순 50명에게 세차권을 지급하며, 충전 후 결제 내역을 주유소 근무자에게 제시하면 된다.

SK네트웍스는 연말까지 총 30개소에 50여기의 충전기 설치를 통해 고객 접근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ev Most’ 멤버십 및 App 기반 예약·결제·할인 연계로 고객 편의성도 함께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충전 대기 고객의 편의를 위해 충전소 내에 세탁·식사·차량점검 등의 시설을 마련했으며 독서·휴식 시설은 단계적으로 갖춰 나갈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SK의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티맵, 지역 상권 등과 다양한 제휴를 통해 SK네트웍스 주유소를 삶의 가치를 높이는 충전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