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16:00
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에게 충성 NO” 윤석열號 검찰…조국 주변 동시다발 압수수색
   
▲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지난 7월25일 청와대 본관에서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시작을 기다리며 조국 전 민정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매일같이 쏟아지는 가운데 검찰이 27일 서울대·고려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 1저자 등재 의혹, 대학원 입시 장학금 수령 의혹과 관련해 단국대와 고려대, 서울대 환경전문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하고 있다.

또한 웅동학원 의혹에 조 후보자 어머니가 이사장으로 있는 경남 창원의 웅동학원도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또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지분을 매입한 ‘가로등 점멸기 업체’ 본사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 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다”며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압수수색 이유를 밝혔다.

조 후보자와 가족은 부동산실명법 위반, 제3자 뇌물, 업무방해, 직권남용,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됐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조 후보자가 넘어야 산은 국회 청문회도 있지만 과거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예리한 칼끝도 피해가야 하는 입장에 처해졌다고 보고 있다.

또 지난 7월25일 윤 총장 임명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 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정말 엄정한 그런 자세로 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하지만 국민들 상당수가 의혹에 대한 진실 규명을 원하고 있지만 조 후보자가 상관인 법무부장관으로 실제 부임할 가능성도 있고, 특히 사실상 사법개혁의 ‘두 바퀴’로 거론된 조 후보자와 윤 총장인 만큼 사법개혁의 큰 그림 때문에라도 강골 윤 총장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국정농단 특검 팀장으로 박근혜, 최순실, 이재용을 구속시켰던 윤 총장이지만 조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에 대한 진실을 과연 밝혀낼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갖는 목소리가 나오는 대목이다.

한편,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식 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라는 응답이 48%로 집계됐다.

아직 적합과 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판단 유보'는 34%에 달했다. 반면 적합한 인사라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