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22:38
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유플러스·엔비디아, 세계 최초 5G 클라우드 게임 선보인다
LG유플러스가 5G 기반의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나우(GeForce NOW)’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사진=LG유플러스>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27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엔비디아와 손잡고 5G 스마트폰과 PC에서 다운로드 없이 이용 가능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국내에서 선보인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북미·서유럽에서 30만여 명을 선정해 무료 베타 서비스 형태로 제공 중이며 참여 대기자는 100만 명을 넘어섰다.

지포스 나우를 이용하면 스마트폰과 PC는 화면 입·출력만을 지원하고 컴퓨팅 처리는 클라우드 서버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5G스마트폰을 비롯한 저 사양 PC나 노트북에서도 고사양 게임을 몇 초만에 스트리밍해 구현할 수 있다.

또한 무료 온라인 게임과 스팀·유플레이 등 기존 게임플랫폼에서 구매한 게임을 그대로 이용 할 수 있으며 게임 패치나 업데이트도 자동으로 해결된다.

LG유플러스는 다음달부터 5G프리미엄 요금제 이상 이용고객 대상으로 무료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해당고객은 다음 달부터 지포스 나우 앱을 다운받아 서비스 가입 후 별도의 이용료 없이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으며 PC버전은 LG유플러스 홈페이지내 지포스나우 소개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다음달 2일부터 전국 100곳의 직영점에서 클라우드 게임 체험존을 운영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승규 엔비디아코리아 대표는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의 첫번 째 협력 통신사로서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며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국내 게임 유저들에게 지포스 나우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이상민 FC부문장(전무)은 “AR, VR에 이어 게임까지 새로운 5G 서비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해 5G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클라우드 게임에 대한 세계 기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구글의 ‘스테디아(Stadia)’·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클라우드(xCloud)가 각각 내년 글로벌 상용화를 앞두고 시범서비스를 준비·운영 중이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