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21:20
상단여백
HOME 정치
8월 4주차 文대통령 국정 지지율 46.5%...3주 만에 반등긍정평가 0.3%p 오른 46.5…부정 0.2%p 내린 50.2%
<그래픽=뉴시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하락세를 멈추고 3주 만에 반등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으로 등을 돌리던 지지층이 지난주 후반부터 재결집하는 양상을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실시한 8월 4주차 주간 집계(8월 26~30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전주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46.5%(매우 잘함 27.5%, 잘하는 편 19.0%)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2%포인트 내린 50.2%(매우 잘못함 38.4%, 잘못하는 편 11.8%)를 기록했다. 긍·부정평가 격차는 오차범위(±2.0%포인트) 내인 3.7%포인트다.

지역별로는 ▲40대(59.0%→61.9%, 부정평가 35.1%) ▲30대(55.5%→57.5%, 부정평가 40.3%) ▲60대 이상(33.4%→34.8%, 부정평가 61.7%) ▲중도층(40.9%→42.0%, 부정평가 55.5%) ▲대전·세종·충청(35.8%→39.8%, 부정평가 57.6%) ▲경기·인천(49.6%→52.5%, 부정평가 44.9%)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반면 ▲20대(44.4%→40.4%, 부정평가 55.0%) ▲50대(44.7%→43.3%, 부정평가 53.9%) ▲진보층(77.6%→73.5%, 부정평가 23.9%) ▲보수층(23.0%→21.4%, 부정평가 76.9%) ▲서울(44.8%→42.3%, 부정평가 54.3%) ▲부산·울산·경남(39.7%→37.9%, 부정평가 58.2%) 등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일간 지지율은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었던 지난달 27일 47.3%에서 28일 43.4%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여권이 조 후보자 지원에 나서면서30일 47.7%로 반등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19세 이상 유권자 5만175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07명이 응답을 완료해 5.0%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