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4:15
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현장]‘호구의 차트’ 장성규, “한혜진과 함께 유재석-김원희를 잇는 콤비가 될 것”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서 아나운서 장성규와 가수 전진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이날 장성규는 모델 한혜진과 동갑내기 MC로서의 '케미'를 자랑했다. <사진=이주현 기자>

[위클리오늘=이주현 기자]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서 아나운서 장성규가 ‘제2의 유재석-김원희 콤비’ 타이틀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장성규 외에도 오관진 CP와 모델 한혜진, 가수 전진, 모델 정혁, 가수 렌이 참여했다. JTBC 송지혜 아나운서는 진행을 맡았다.

장성규는 앞으로의 각오에 대한 질문에 “환상의 콤비를 자랑하는 유재석 씨와 김원희 씨가 동갑내기인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마침 저와 한혜진 씨도 동갑내기다”라며 “한혜진과 함께 유재석-김원희를 잇는 동갑내기 콤비MC가 되겠다”고 밝혔다. 전진은 곧바로 “저에게도 동갑내기 친구가 딱 하나 있다”며 “황보야, 진짜 보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메인 MC인 한혜진은 “홍일점으로 방송을 진행하는 게 처음이다. 제가 원래 당하는 이미지가 아닌데, 여기서는 이상하게 그렇게 된다”며 “정신 바짝 차려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에 전진은 “남자 네 명이 덤벼도 안 되더라. 앞으로 더 노력할 생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자 막내인 정혁과 렌을 돌아보며 “다들 한혜진 씨가 너무 편해지지 않았냐”고 대답을 강요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성규는 “한혜진 씨가 2회 때 제작진과 싸우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까지 하겠습니다”라고 말하는 등 연신 한혜진과 투닥거리는 모습을 보이며 ‘케미’를 자랑했다.

한편 ‘호구의 차트’는 조금만 방심하면 ‘호구’되기 쉬운 세상에서 호구의 시점으로 정리한 차트를 5명의 MC가 불꽃튀는 승부를 벌이며 맞추는 일명 ‘호구 공감 차트쇼’다.

지난 2일 방영된 첫 회에서는 전진이 승리를 움켜쥐었다. 해당 프로그램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JTBC2에서 방영된다.

이주현 기자  featapple@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