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1:15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본격 추진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 해결을 통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현대차는 9일 자체 개발한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북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에 연계하는 실증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OCI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OCI는 현재 한·미·중 등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 중으로 2012년 한국 최초로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분산형 발전사업으로 확장하기 위해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앞으로 자사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함께 검증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또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 처리에 이르는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 보유 기업으로도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폐배터리 처리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이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은 기술력 향상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