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20:05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현대캐피탈, 현대·기아차 특화 프로그램 실시

120개월 할부로 현대차 코나·베뉴 대상 구매 부담 낮춰
하이브리드 차량 전용 프로그램 ‘H+할부’
기아차 K5·스포치티·쏘렌토 대상 ‘신차교환 프로그램’ 진행

현대캐피탈이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에 특화된 전용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사진=현대캐피탈>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현대·기아차 주요 차종에 특화된 전용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현대캐피탈은 10일 현대차 인기차종인 코나·베뉴를 대상으로 최대 120개월 할부가 가능한 초장기 ‘10x10할부’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2030 '혼라이프'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월 납입금 부담을 낮춰 소형 SUV 차종 구매를 지원한다. 또 월 10만 원대로 현대차 베뉴와 코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 하이브리드 차종을 위한 전용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현대캐피탈은 현대자동차와 함께 그랜저HEV와 아이오닉 HEV에 ‘H+할부’를 적용했다.

해당 전용 프로그램을 통하면 최대 84개월까지 할부 이용이 가능해 그랜저 HEV 차량을 월 30만 원대로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 주요 차종에 대해서 ‘신차교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K5·스포티지·쏘렌토을 1년간 이자만 내며 이용하다가 1년 후 해당 차종의 신모델로 재구매할 경우 기존 차량을 차량가 최대 77%까지 보장해준다.

여기에 새로 구입한 차량의 취등록세를 최대 200만원가지 지원해 차량 교체 주기가 짧은 고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이밖에도 기아차 인기차종을 대상으로 초저금리 할부 이벤트도 진행한다.

9월에 모닝·K3·K5·스포티지·쏘렌토는 0.9%, K9·스팅어·카니발은 최대 2.8% 금리로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고객이 현대카드로 선수금을 결제한다면 각각 무이자, 1.9%까지 금리가 내려간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현대·기아자동차 인기 차종에 특화된 전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해당 프로그램을 통하면 원하는 차량을 합리적인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