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20:15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대우건설, 윷 들고 거리로 나온 이유는?“시민들과 추석맞이 윷놀이 거리대전…소통 강화”
▲지난 9일 광화문을 찾은 시민들이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와 대우건설 캐릭터 ‘정대우’와 함께 추석맞이 윷놀이 이벤트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대우건설이 추석명절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거리에서 윷놀이를 벌였다.

대우건설은 지난 9일 서울 광화문과 을지로 트윈타워 일대에서 대학생 홍보대사와 시민이 어우러진 윷놀이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대우건설 캐릭터인 ‘정대우’도 깜짝 등장했다. 정대우는 자신의 윷패보다 높은 패를 던진 참여자에게 ‘정대우 윷놀이 세트’를 선물로 제공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1년 건설업계 최초로 애니메이션 캐릭터 ‘정대우 과장’을 홍보 모델로 내세웠다. 이후 현재까지 PR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분야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턴 시대의 변화를 고려한 다양한 커뮤니케이션도 진행하고 있다. 푸르지오 브랜드의 전면적 리뉴얼에 맞춰 유튜브 영상 매거진과 인스타그램 채널도 상반기에 개설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건설사의 딱딱한 이미지를 벗고 소비자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가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