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20:2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추석연휴 교통사고, 보행 사망자가 가장 많아삼성교통안전문화硏,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 위험 실태’ 발표
최근 7년 간 교통사고 피해자 발생 추이 <자료=삼성화재>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최철환)가 10일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 위험 실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경찰청 교통사고 통계’,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권역별 교통량 자료’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최근 7년 간 추석연휴 기간(추석당일·전날·익일) 교통사고 사망자는 보행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보행자의 사망자 비율이 연휴기간 보행사망자 중 42%를 차지했으며 추석전날(귀성길)이 당일(귀경길) 보다 보행자 사고건수는 66%, 사망자수는 63%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추석 교통사고 사망자, 보행자가 가장 많아

지난 7년 간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기간 차대사람(보행사고) 사망자가 78명, 차대차(차량간 사고) 사망자가 65명으로 보행자가 도로를 통행하다가 차량과 충돌해 사망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특히 연휴기간 65세 이상 고령보행자(33명)가 전체 보행사망자(78명) 중 42%를 차지했다.

◆추석 전날 보행사망자, 당일 대비 1.6배 증가

고속도로 톨게이트 교통량 자료에 따르면 추석전날 하루교통량이 5436만 대로 추석당일 교통량 7116만대보다 23.6% 낮았지만 보행사고는 추석전날이 오히려 높았다.

추석연휴 보행사고 사망자의 경우, 추석전날(31명)이 추석당일보다(19명) 1.6배 많았다. 보행자 사고건수도 추석전날(736명)이 추석당일(443명) 보다 1.6배 많아 귀성길 보행교통사고가 더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상교통사고를 살펴보면 차대사람 사고는 추석전날, 차대차 사고는 추석당일 더 많이 발생했다. 이는 추석전날이 인명피해에 대한 주의가 보다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추석전날 교차로·횡단보도 보행사고, 추석당일 보다 1.9배 높아

보행자 통행이 빈번한 교차로나 횡단보도 부근에서 보행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추석전날(246건) 사고건수는 추석당일(132건) 보다 1.86배 많았으며 추석당일(4명) 사망자의 경우 추석전날(13명) 보다 3.25배 높게 나타났다.

추석전날 보행교통사고가 많은 원인 중 하나는 음주운전이다.

추석전날 음주운전 보행사고는 46건으로 추석당일 32건 보다 44% 높았다.

또한 ▲전방주시태만 ▲피로·졸음운전 ▲휴대전화 사용 ▲차내기기 조작 등 안전운전의무불이행(운전자부주의) 사고가 보행자 교통사고의 80%를 차지했다.

이런 부주의 사고는 추석전날(589건)이 추석당일(359건) 보다 1.6배 높았으며 이는 오랜만에 고향을 찾는 들뜬 마음이 운전행태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명절기간,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 요망

추석연휴기간에는 차량 간 사고보다 보행자 사고가 더 많이 발생했다.

특히 추석전날(귀성길)이 추석당일(귀경길)보다 보행자 사고건수와 사상자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보행자 통행이 빈번한 교차로와 횡단보도 부근을 통과할 때에는 보다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음주로 인한 사망사고 등 추석전날 사고 심도가 높게 나타나는 만큼 음주운전을 금해야 하며 고향 시내 등을 주행할 때 보행자 같은 인사사고 예방을 위해 제한속도를 준수하며 전방주의력을 높여야 한다.

조준한 책임연구원은 “추석연휴에는 고향을 방문하는 외부 차량도 늘어나며 평소보다 보행자 통행이 많아진다”며 “전통시장·중심상가지역·대형마트·공원묘지 등 보행밀집지역은 제한속도 이하로 낮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무단횡단 등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돌발상황이 빈번하다”며 “각별한 주의운전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